홍준표 "내가 반개혁적? 국민의힘, 이미지 정치 안주"

차기 대권 주자 딜레마 빠진 국민의힘 비판 "이미지 정치, 영남 배제하고선 정권 탈환 불가능"
당내 복당 반대 여론 의식했나 "일부 초선 의원 의견 동의 어려워"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쳐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을 소아(小我 ·국가보다는 자신을 위하는 존재)에만 집착, 지리멸렬한 야당으로 가고 있다고 작심비판했다.

홍 의원은 1일 페이스북을 통해 "80대 노정객의 당 개혁은 찬성하고 60대 중신(重臣)은 반개혁적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일부 초선들의 사고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나라가 이 꼴로 몰락해 가는데도 소아에만 집착해 지리멸렬한 야당으로 가고 있는 것 같아 유감이다"고 밝혔다.

홍 의원의 발언은 1년 5개월 앞으로 다가온 차기 대선에서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정권교체를 담보할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탈당파 의원들의 복당의 필요성을 강조함과 동시에 이에 반대하는 초선 의원들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4명 중 권성동 의원(강원 강릉)이 국민의힘에 복당하면서 나머지 탈당파 의원의 복당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특히 홍 의원에게 이목이 집중됐는데 국민의힘 당 내에서도 간판급 인사인 만큼 복당이 시급하다는 의견와 함께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는 '실패한 보수의 아이콘', '자유한국당시절로의 역행' 등의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홍 의원은 이날 "몇몇 이해관계 다른 초선 의원들의 의견이 당 전부의 의견일 수 있느냐"고 따져 묻기도 했다. 아울러 최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수도권·비영남권 인사들을 중용하며 주도권을 강화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불편한 기색을 내보였다.

홍 의원은 "영남을 기반으로 한 당이 영남 출신 중진들을 배제하고 어떻게 정권을 되찾아올 수 있겠냐"며 "이미지 정치로 나락으로 떨어져 막장까지 간 당이 아직도 문재인의 프레임에 갖혀 허망한 이미지 정치에만 안주 하려한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홍 의원은 이날 당권에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당 개혁에 단 한번도 반대한 일이 없고 오히려 내가 당을 운영할 때 하지 못했던 일을 지금 당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그냥 지켜 보고만 있을 뿐이다"며 "오로지 나라를 바로 세우는 일에 관심이 있지 당권은 관심 사항이 아니다"고 말했다.

 

2017년 대선 후보 TV 토론 당시 홍준표 국회의원(왼쪽, 당시 자유한국당 후보)과 문재인 대통령(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 매일신문DB 2017년 대선 후보 TV 토론 당시 홍준표 국회의원(왼쪽, 당시 자유한국당 후보)과 문재인 대통령(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 매일신문DB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