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하회마을에서 조용한 '생활문화재연 프로그램' 즐기세요

코로나19 감염 예방 위해 야외에서 접촉 최소화로 진행
국민 정서 회복을 위해 추석 명절 쉬지않고 특별히 준비해

안동 하회마을. 매일신문DB 안동 하회마을. 매일신문DB

코로나19 사태로 조용한 추석 연휴가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경북 안동 하회마을에서 4일까지 '생활문화재연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생활문화재연은 옛 시골 마을에서 행해지던 전통들을 도시민들이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이다.

체험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인 간 접촉이 최소화 되고 안전한 행사들 위주로 진행된다.

관광객들은 짚을 활용한 공예품을 만들어 보거나 절구와 맷돌로 곡식을 빻는 체험도 할 수 있다. 또 도포와 갓을 쓰고 마을을 둘러보며 사진도 찍고, 다도 예절 교육, 가훈 쓰기, 물지게 지기 등을 통해 옛 추억을 떠올릴 기회도 마련됐다.

올해 하회마을 추석 방문객은 전년 대비 50%가량은 준 것으로 집계된다.

마을 주민들은 외부인들의 방문에 대해 많은 두려움도 있었지만, 관광객들에게 좋은 추억을 남겨주기 마을 입구에 방역 게이트를 설치하고, 감염 예방을 위한 철저한 대책을 강구하고 등 큰 노력을 기울였다.

하회마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든 국민이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마을 주민들이 명절에 쉬지도 않고 마련한 행사"라며 "하회마을을 이용하는 관광객 모두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줄 것을 부탁드리고 좋은 추억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