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문경새재에는 개들이 웃고 다닌다?

문경새재도립공원 입구에 ‘문경새재반려동물 힐링센터'
반려동물과 함께 할수 있는 국내 유일 국가명승지…추석 연휴 풀가동

문경새재 입구 문경반려동물힐링센터를 찾은 견주들이 반려견을 안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힐링센터 제공 문경새재 입구 문경반려동물힐링센터를 찾은 견주들이 반려견을 안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힐링센터 제공

올해 추석연휴는 코로나 때문에 고향방문을 다음에 기약한 국민들이 많다.

해외여행도 사실상 불가능해 모처럼의 황금연휴 나들이는 국내 관광지를 선택할 수밖에 없지만 반려동물이 있는 가족은 또 다른 걱정을 해야 한다.

반려동물을 집에 홀로 남겨두기도 여의치 않고 국립공원과 도립공원 등 지자체 대부분 관광지는 반려동물 입장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려동물 인구 1천200만 시대에 국민관광지 경북 문경새재 도립공원은 이같은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국가 명승지여서 눈길을 끈다.

지난 8월 문경새재입구에 반려동물을 일시적으로 맡아 전문적으로 케어하는 '문경새재반려동물 힐링센터'가 생겼기 때문이다.

문경시가 1천108㎡부지에 4억4천만원을 들여 건립했다.

연중 무휴인 이곳은 추석연휴를 맞아 관광객들과 함께 온 반려동물이 평상시보다 더 북적 거린다.

입장료는 사람은 1인당 7천원(커피 음료 포함), 반려동물은 1마리당 6천원이다. 또 반려동물 보호비는 크기에 따라 1시간에 5천~7천원이다.

반려동물의 천국이라 할만큼 다양한 시설을 갖춰 수영, 샤워, 미용, 숙박이 한번에 해결 된다.

657㎡의 넓은 잔디 놀이공원을 사이에 두고 대형견과 중소형견을 분리해 관리하며 장기 위탁도 가능하다.

전문 훈련사와 미용사가 관리를 해주며 반려동물 없어도 입장해 예쁜 강아지들과 즐길 수도 있다. "개들이 웃고 다니는 것을 느낄 정도"라는 게 이용자들의 전언이다.

문경새재반려동물 힐링센터 내부 모습. 힐링센터 제공 문경새재반려동물 힐링센터 내부 모습. 힐링센터 제공
수영장에 들어가기전 준비를 하는 반려견. 수영장에 들어가기전 준비를 하는 반려견.

대구 퀸스로드광장 대구의료원 옆에 있는 애견카페 및 호텔 '젠틀펫'(회원 6천여명)을 운영 중인 반려동물 전문가 이주연 대표가 문경시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하며 직원은 24시간 상주한다.

반려동물을 동반한 관광객의 전화 한 통화로 즉각 반려동물을 운송할 수 있는 이동서비스 차량도 운행하고 있다.

이주연 대표는 "일단 맡겨 주시면 반려견과 보호자 모두에게 행복한 추억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문경새재 반려동물힐링센터 잔디놀이공원 전경 문경새재 반려동물힐링센터 잔디놀이공원 전경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