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음식점 주인 신규확진…시 "방문자 즉시 검사"

추석 귀성이 시작된 29일 오후 동대구역 대합실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추석 귀성이 시작된 29일 오후 동대구역 대합실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에서 음식점 주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0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역 지하상가 음식점인 '배꼽시계' 주인인 60대가 이날 코로나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감염 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고, 음식점의 종업원 2명도 검사를 받았다.

대구시는 이날 오후 3시50분쯤 재난문자를 통해 "지난 19일부터 29일까지 오후 3∼8시 대구역 지하상가 음식점 배꼽시계 방문자는 외출을 자제하고 가까운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안내했다.

한편 30일 0시 기준 대구지역 신규 확진자는 2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7천132명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