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추석 귀성 시작...썰렁한 고속도로 휴게소 식당

추석 귀성이 시작된 29일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안에서 취식이 금지된 가운데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칠곡휴게소 식당이 점심 시간임에도 한산한 모습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예상한 추석 연휴 하루 평균 고속도로 이용 차량 대수는 459만 여대로, 지난해 추석보다는 28% 정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추석 귀성이 시작된 29일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안에서 취식이 금지된 가운데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칠곡휴게소 식당이 점심 시간임에도 한산한 모습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예상한 추석 연휴 하루 평균 고속도로 이용 차량 대수는 459만 여대로, 지난해 추석보다는 28% 정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추석 귀성이 시작된 29일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안에서 취식이 금지된 가운데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칠곡휴게소 식당이 점심 시간임에도 한산한 모습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예상한 추석 연휴 하루 평균 고속도로 이용 차량 대수는 459만 여대로, 지난해 추석보다는 28% 정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추석 귀성이 시작된 29일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안에서 취식이 금지된 가운데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칠곡휴게소가 점심 시간임에도 한산한 모습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예상한 추석 연휴 하루 평균 고속도로 이용 차량 대수는 459만 여대로, 지난해 추석보다는 28% 정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추석 귀성이 시작된 29일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안에서 취식이 금지된 가운데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칠곡휴게소 식당이 점심 시간임에도 한산한 모습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예상한 추석 연휴 하루 평균 고속도로 이용 차량 대수는 459만 여대로, 지난해 추석보다는 28% 정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추석 귀성이 시작된 29일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안에서 취식이 금지된 가운데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칠곡휴게소가 점심 시간임에도 한산한 모습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예상한 추석 연휴 하루 평균 고속도로 이용 차량 대수는 459만 여대로, 지난해 추석보다는 28% 정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추석 귀성이 시작된 29일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안에서 취식이 금지된 가운데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칠곡휴게소 식당이 점심 시간임에도 한산한 모습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예상한 추석 연휴 하루 평균 고속도로 이용 차량 대수는 459만 여대로, 지난해 추석보다는 28% 정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