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총장 선거, 강사·학부생도 투표에 참여

학내 구성원들간 의견 모아…29일 합의안 재단에 제출
민주적 선출제도 개선방안 합의…강사노조·총학생회·대학원학생회 추천 25명 포함
교수·직원은 1인 1표 전원 참여

영남대 캠퍼스 전경. 매일신문 DB 영남대 캠퍼스 전경. 매일신문 DB

차기 영남대 총장은 학내 구성원들의 표심이 골고루 반영된 민주적 절차로 선출된다.

영남대 직원노조 등에 따르면 '영남학원 선출제도 개선 방안'과 관련해 투표 비율 및 방식을 놓고 교수회와 직원노조는 물론, 강사노조와 총학생회 등 학내 구성원들이 모두 참여하는 합의안을 마련, 29일 학교법인 영남학원에 제출했다.

앞서 재단과 교수회 등은 현행 9명인 총장후보추천위윈회(이하 총추위) 위원을 17명으로 확대하고, 총추위 위원은 법인 추천 8명, 교수·직원 추천 8명, 총동창회 1명 등으로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총추위 3명 총장 후보자 추천→대학 구성원 상대 후보자들의 정견 발표→전체 구성원(교수·직원 등) 1인 1투표→최다 득점자 2명 이사회 추천→차기 총장 선출 등의 전체적인 선출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이 때 후보자 3명에 대해 총추위 의견과 구성원 투표를 각각 50대 50으로 반영해 다득점자 2명을 이사회에 최종 추천키로 했다.

이번 영남대 구성원 사이의 합의는 교수와 직원의 총추위 구성 비율과 1인 1표에 대한 구성원간 비율 등에 관한 것이다.

합의안에 따르면 총장추천위원 중 교수·직원 추천 인사에 할당된 8명은 교수 추천 인사 7명, 직원 추천 인사 1명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투표 참여와 관련해서는 교수와 직원은 물론, 강사노조와 총학생회 등이 모두 참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교수와 직원은 1인 1투표로 모두 참여하되 나머지 구성원의 경우 강사노조가 추천한 10명, 총학생회가 추천하는 학부학생 10명, 대학원학생회가 추천하는 대학원생 5명이 각각 투표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권기영 영남대 노조위원장은 "이번 합의로 총장 선출과 관련해 최대한 학내 구성원들의 뜻을 반영한 민주적 선출제도로 개선하게 된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영남학원은 이를 토대로 '영남학원 총장 선임에 관한 규정' 개정 작업에 착수, 10월 14일 정기이사회에 규정 개정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재단 산하인 영남대와 영남이공대 차기 총장은 새로운 규정에 따라 선출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