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격 공무원 친형 오늘 외신 기자회견…"국제조사 필요"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가 26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며 심경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가 26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며 심경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서해상 피격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29일 외신기자들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연다. 이 자리에서 이 씨는 동생의 죽음에 대한 국제 조사 등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 씨는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에 주재하는) 외신에 기자회견 의사를 긴급 전달해 29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한국언론회관 서울외신기자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취재진 참석은 최소화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대한민국에서 동생의 비극적 죽음을 해결 못 한다면 IMO(국제해사기구) 등 국제 조사위원회를 통한 조사도 생각할 만큼 상황이 심각하다"며 "피격지점이 대한민국이 아닌 북한이기에 반드시 국제조사기구를 통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군 당국의 대처에 대해 "생존 6시간 동안 군은 도대체 무엇을 했냐"며 비판하며 "30시간 이상 헤엄쳐서 (북한으로) 갔다는 말이냐. 동생이 월북한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9일째 피격 공무원 시신을 수색 중인 해경과 해군 등은 이날 오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