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현오거리서 운행 중이던 시내버스에 보행자 치여 숨져

복현오거리~경대북문 방향 우회전하던 버스에 60세 보행자 치여
경찰 "버스기사, 보행자 못 봤다 진술…자세한 사고경위 조사중"

대구북부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북부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횡단보도를 건너던 보행자가 시내버스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오전 10시 28분쯤 대구 북구 산격동 복현오거리 산격시장 방면에서 경대북문 방향으로 우회전하던 시내버스 차량에 A(60) 씨가 부딪혔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이 사고로 횡단보도를 건너던 A씨는 현장에서 숨졌다. 숨진 A씨는 엑스코 방향 횡단보도 신호등에 파란불이 들어온 것을 보고 인도에서 교통섬으로 난 1차로 횡단보도를 서둘러 건너려다 변을 당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시내버스 우측 앞 범퍼에 부딪혔지만 버스운전기사가 인지하지 못해 버스 뒷바퀴에 다시 치여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경찰은 버스운전기사가 보행자를 보지 못했다고 진술한 점, 버스 내부 CCTV 영상에 뒷좌석에서 승객들이 웅성거리는 모습이 담긴 점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