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피살' 진상규명 1인시위 곽상도 "文, 아카펠라공연 즐겼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2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과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2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과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27일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 씨가 북한군에 피살된 것과 관련해 정부의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이날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다음 주자로 나선 곽 의원은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 건가요?',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라고 적힌 패널을 들고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곽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위기에 처한 국민을 구할 어떤 조치도 없이 방치하고선 아카펠라공연을 즐겼다"고 비판했다. 이어 곽 의원은 "어업지도선을 타고 나갔던 대한민국 국민이 실종되었다가 북한군에 의해 총살 당했다"며 "코로나, 일자리, 집값, 전세값, 숨 막혀 이대로는 못 삽니다. 배에서 조난 당하면 정부 방치로 총살 당하니 우리 국민은 보호받을 곳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곽 의원은 "반면 한번도 돈 벌어 보지 않았던 '베짱이'들은 정권 차지하고 지금껏 벌어 축적해 놓은 돈도 모자라 엄청난 빚까지 낸 돈을 흥청망청 쓰고, 자리도 나누며 신나게 즐기고 있다"면서 "가난한 나라, 총살 당하는 나라, 베짱이들이 잘 사는 나라가 되고 있]다. 억장이 무너진다"고 했다. 곽 의원은 "코로나로 첫 사망자가 나온 날 짜파구리 파티로 박장대소한 것이 본심에서 우러나온 것임이 이제 분명히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공무원 이 씨가 북한군 총격에 피살된 사건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는 중이다. 27일을 시작으로 주호영 원내대표, 전주혜·배현진 의원도 이 시위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위는 오후 3~5시쯤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다음주 본회의 긴급 현안 질의에서 이 사건과 관련 구체적인 진상 규명을 요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