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키워드] “세월호 CCTV 복원 영상 조작 흔적”

22일 오전 서울 중구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열린 '세월호 블랙박스 CCTV 조작 관련 특별검사 요청 기자회견'에서 박병우 사참위 국장이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서울 중구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열린 '세월호 블랙박스 CCTV 조작 관련 특별검사 요청 기자회견'에서 박병우 사참위 국장이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사참위)가 법원에 제출된 세월호 폐쇄회로(CC)TV 복원 데이터와 세월호의 블랙박스 격인 DVR(CCTV 저장장치) 본체 수거 과정이 조작됐다는 증거를 확보했다며 특검을 요청했다.

사참위는 22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 당시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에 제출된 CCTV 영상 파일을 분석한 결과 조작 흔적을 발견했다"면서 그 흔적이 1만8천여 곳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사참위에 따르면 세월호 DVR 하드디스크를 복원한 데이터 파일은 2014년 8월 22일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에 제출됐다. 여기엔 4월 10일부터 참사 당일인 16일까지의 비디오·인덱스 파일이 포함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