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철·산업선 역사 신설 요구에…국토부 "증설 불가"

"타당성 재조사·기간 연장 필요"…市 "주민 요구 반영 지속 건의"

정부가 대구권 광역철도와 대구산업선 등 신규 역사 건립 요구에 대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도시철도 3호선 달성공원역과 북구청 사이 경부고속철도 모습. 매일신문 DB 정부가 대구권 광역철도와 대구산업선 등 신규 역사 건립 요구에 대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도시철도 3호선 달성공원역과 북구청 사이 경부고속철도 모습. 매일신문 DB

최근 거세진 대구권광역철도와 대구산업선 등 신규 역사 건립 요구(매일신문 9월 21일자 1·3면)에 대해 정부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는 지속적으로 건립 필요성을 건의하기로 했다.

현재 대구권광역철도 장래역으로 지정된 원대역(가칭) 인근 입주예정자들이 역사 신설을 주장하고 있고, 대구산업선 경우 현재 확정된 7개 역 외에 달서구와 달성군이 각각 성서공단역(호림역)과 서재·세천역 신설을 요구하고 있다.

지역 민원에도 신규 역사 설치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는 게 대구시 설명이다. 국토부는 대구시에 원대역을 새로 건립하면 대구권 광역철도 타당성을 재조사하고 사업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국토부는 달서구와 달성군이 요구하는 성서공단역과 서재·세천역도 산업철도라는 목적과 달리 여객만 승하차가 가능하다는 이유로 역사 추가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서공단역과 서재·세천역이 새로 들어설 경우 역간 거리가 각각 1.8km, 2.3km로 일반 철도 적정 수준인 7km보다 훨씬 짧아 운행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점도 문제다.

대구시는 주민들을 중심으로 신규 역사 설치 요구가 적잖은 만큼 국토부에 지속적으로 역사 추가 필요성을 건의하겠다는 입장이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원대역 주변 개발에 따른 수요를 감안해 지속적으로 역 신설을 국토부에 건의할 예정"이라며 "대구산업선도 성서산단의 경제 역할과 위상을 감안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와 접근성 개선을 위해 역사 추가의 필요성을 기본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