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경찰서, 피의자·장애인 '인권진단' 실시

피의자 인권보호, 장애인 편의시설 등 진단

구미경찰서 관계자들이 인권진단을 하고 있다. 구미경찰서 제공 구미경찰서 관계자들이 인권진단을 하고 있다. 구미경찰서 제공

 

경북 구미경찰서(서장 이갑수)는 22일 유치장과 청사 내 장애인 편의시설에 대한 인권진단을 했다.

이날 진단은 청문감사관실과 수사과 합동으로 진행됐으며, 피의자에 대한 체포, 구속 등 형사절차 적법성 여부, 각종 시설물의 안전성과 청결성 유지 등에 주안점을 뒀다. 또 코로나19와 관련, 유치장 방역관리도 점검했다.

이달향 구미경찰서 청문감사관은 "인권 취약요소를 점검해 수사 절차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장애인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시설 개선에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