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대구공항 민항 이전 타당성 용역 발주

21일 용역 입찰 공고, 내달 13일까지 접수기한
항공수요 분석과 이전 시설 입지 및 건설안 마련
국토부와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 등의 협의체 구성도
대구시의 통합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과 연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인 군위 소보와 의성 비안 일대의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인 군위 소보와 의성 비안 일대의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군공항+민간공항) 기본계획 용역에 이어 대구공항 민간공항 이전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이 본궤도에 올랐다.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민항 시설 입지와 규모를 결정하며, 국방부·국토교통부 등 관련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연계성을 높일 계획이다.

국토는 21일 '대구공항 민간공항 이전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용역 사업비는 4억8천300만원이고, 기간은 1년간이다. 입찰기한은 내달 13일까지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4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용역(33억원)을 발주한 바 있다.

이번 용역의 핵심과제는 ▷대구공항 통합이전 기본현황 및 항공수요 등 여건 분석 ▷이전 시설 입지 검토 및 인프라 건설안 마련 ▷기존 공항시설의 가치산정 및 재원조달방안 검토 등이다.

군 공항과의 동시 개항을 위한 내용도 포함한다. 우선 개항 시기와 공정률 차이에 따른 문제를 최소화할 방안을 검토한다. 아울러 군 공항 이전계획과 상충하지 않도록 대구시가 먼저 발주한 '통합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과 연계하고, 국토부와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도 구성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전할 민간공항이 지역의 관문공항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활주로 길이와 여객·화물터미널 규모 등에 대해 용역 과정에서 국토부와 협의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