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추미애 보좌관 전화는 사실인 듯…외압은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발언대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발언대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27) 씨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일단은 보좌관이 전화한 건 사실인 것 같다"면서도 "하지만 외압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김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전날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김 의원은 "문제는 전화한 보좌관도, 전화 받은 대위라는 분도 정확하게 기억을 못하고 있었다"며 "만약 이게 특혜를 요구하는 청탁이었다면, 규정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해달라는 전화였다면, 그 담당 대위가 기억을 못할 리가 없지 않나"고 말했다.

또 신원식 의원이 익명의 제보자를 인용해 지난 2017년 6월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한 인물은 여성이었는데 남편 이름을 댔다고 주장한 데 대해 김 의원은 "아직 검찰이 들여다보지도 않은 상태인데 거기에서 '여자 목소리로 전화했는데 이름은 달리 적혀 있다' 이런 내용들이, 확인을 해서 내놓아야지, 지금 우리는 상상력이 필요한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병가 연장에 대해 문의하는 일련의 과정은 특혜나 외압으로 볼 수 없다고 봤다. 그는 "결국 "병가를 연장할 수 있느냐"고 물었는데 부대에서 "병가 연장은 안 된다"고 하고 "그럼 방법이 없느냐"고 해서 "개인휴가를 쓰면 된다"고 한 것"이라며 "(이후) 부대장한테 허가를 받아서 연락을 해주고 그랬다면 이건 특혜 휴가는 아니고 외압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어쩔 수 없이 보좌관이 서 씨를 도운 것이라면 참작의 여지가 있다고 봤다. 그는 "보좌관이 알아서 처리해줬다면 상당히 부적절한 것"이라면서도 "서 일병이 하다가 정말 자기가 힘드니까, 엄마도 정치인이니까 통화가 안 되어 보좌관이 도와줬다면 조금 다른 문제 아닐까"라고 했다. 김 의원은 "서 일병이 자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문의)하다가 도움을 청했느냐 하는 게 중요한 문제"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