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확진자 최소 10명 나와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전경. 연합뉴스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전경. 연합뉴스

경기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공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최소 10명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용인시 수지구에 거주하는 기아차 소하리 공장 직원 A씨와 A씨 배우자, 자녀 2명 등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와 접촉한 직장 동료 1명도 같은 날 오후 추가 확진됐다. 이날 0시 기준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모두 10명이다. 지역별로 용인 4명, 안산 4명, 군포 2명이다. 이들은 기아차 직원이거나 직원 가족 등이다.

보건당국은 공장 직원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사 결과가 이후 나오면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기아차 소하리 공장에는 6천여 명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차는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가동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