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독립유공자 후손 집 고치기 사업 본격화

한국해비타트, 경북청년봉사단과 함께…올해 10가구 정도 사업 진행 계획

16일 독립유공자 주거환경 개선에 나선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데크 설치 작업을 벌이고 있다. 왼쪽부터 이철우 도지사,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 김형동 국회의원. 경북도 제공 16일 독립유공자 주거환경 개선에 나선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데크 설치 작업을 벌이고 있다. 왼쪽부터 이철우 도지사,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 김형동 국회의원. 경북도 제공

16일 경북 안동시 임하면 소재 독립유공자 후손인 임시재 어르신의 낡은 집을 수리하기 위한 손길이 하나둘 모였다. 이 자리에는 이용옥 경북청년봉사단장 등 청년들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 김형동 국회의원, 권광택·김대일 경북도의원, 권영세 안동시장, 정진영 경북독립운동기념관장, 이동일 광복회 경북지부장 등이 함께했다.

이날 모임은 '경상북도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개선사업'의 첫 사업 대상인 독립운동가 임윤익 선생의 후손 임시재 어르신 집을 고치기 위한 것이었다. 임윤익 독립운동가는 안동의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하며 태극기 배부 등 활동을 했다.

4대째 사용해 온 임시재 어르신 주택은 곳곳이 낡아 조그마한 충격에도 외벽 흙 부스러기가 떨어지고 계단이 높아 어르신은 거동을 힘들어했다. 오래된 화장실은 시멘트가 훼손돼 열악했고, 겨울에는 외풍이 심하고 땔감으로 난방을 하는 실정이었다.

이날 참가자들은 사전 교육을 받은 뒤 외벽 오일 스테인 바르기, 나무 못질 등 각자 분담된 역할에 따라 봉사활동을 했다.

경북도와 한국해비타트는 목재 계단 설치, 내외부 단열 도배, 장판·싱크대·창호 교체, 화장실 개보수 등 추석 전에 리모델링을 마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14일 경북도와 한국해비타트, 경북청년봉사단은 '희망의 집 고치기 업무협약'을 맺고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 개선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올해 최대 10가구 정도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임시재 어르신은 "이렇게 많은 사람이 나서 독립운동을 한 할아버지를 알아주고 후손을 도와주니 가슴이 뜨거워진다"고 했다.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은 "오늘날 대한민국은 조국을 되찾기 위해 젊음과 목숨을 바친 독립유공자의 헌신이 만들어낸 기적"이라며 "작게나마 보답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호국의 땅인 경북도는 현재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분들과 그 유족에게 예우를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