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집회'한 사랑제일교회…전광훈도 참석

보수단체, 세종대로·을지로입구 등에 2만명 이상 모여
전광훈 "정부가 바이러스를 사랑제일교회에 갖다부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사랑제일교회·자유연대 주최로 열린 정부와 여당 규탄 집회 참가자들이 세종대로를 가득 메우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사랑제일교회·자유연대 주최로 열린 정부와 여당 규탄 집회 참가자들이 세종대로를 가득 메우고 있다. 연합뉴스

광복절인 15일 폭우 속에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가 강행됐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보수단체들은 집회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가 다른 단체의 집회에 참여하는 등 사실상 집회를 이어가 2만여명의 인파가 몰렸다.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으로 집회 대부분이 통제됐으나, 전날 법원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과 중구 을지로입구역 등 2곳에서는 개최가 가능해졌다.

이곳에 집회를 신고한 단체는 민경욱 전 의원이 이끄는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국투본)와 보수단체 일파만파인데 집회인원을 각각 4천명과 100명으로 경찰에 신고했지만, 실제로는 5배가량의 인원이 몰린 것이다.

이는 집회가 통제된 단체들이 꼼수 참여한 영향이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의 경우 이날 경복궁역 인근 상경집회에 대해 금지 통보를 받고 집회 취소 결정을 알렸지만, 참가자들에게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리는 집회에 참여하도록 독려했다.

실제로 이날 사랑제일교회 대표전화에서는 "정오 광화문역 6번출구(동화면세점)에서 집회가 시작된다"는 음성 안내가 나왔다.

이 교회에서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누적 확진자가 최소 134명 나왔다.

사랑제일교회 등 참가자들이 집결하면서 당초 보수단체 '일파만파'가 100명 규모로 신고한 동화면세점 앞 세종대로 집회는 참가자가 5천명을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전광훈 목사도 이곳 집회에 참가해 연단에 섰다.

전 목사는 이 자리에서 "우리 교회가 철저히 방역을 했지만, 이날 집회를 앞두고 (문재인 정부가) 바이러스를 교회에 갖다 부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비가 오는 15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보수성향 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대구경북언론인회 김선완 사무총장 제공 비가 오는 15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보수성향 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대구경북언론인회 김선완 사무총장 제공

참가자들의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인파가 몰린 탓에 '다닥다닥' 붙어있어 사실상 거리두기가 불가능했다.

또 일부 참가자는 마스크를 벗거나 턱 아래로 걸쳐서 쓰고 있었고, 갑자기 쏟아진 비에 인근 카페 등 좁은 실내에 갑자기 사람들이 몰리기도 했다.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주도하는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는 오후 1시쯤 을지로입구 집회를 시작했다.

참가자는 계속 불어나 오후 2시를 지나며 3천명(주최 측 추산)을 넘었고 계속 불어나고 있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친 뒤 오후 5시께 광화문 방향으로 행진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법원이 집회금지명령 집행정지 결정을 내린 2건의 집회는 방역 기준에 맞춰 합법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집회 자제 요청에 응하지 않는 참가자들을 강제 해산하고, 공무원에게 폭력을 행사할 경우에는 즉각 체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집회 참가자들을 고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