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산단서 페놀수지 2천ℓ 유출…확산은 막아

배관 이송 도중 밸브 열려 사고…소방당국 투입 하천 유입 차단

소방관들이 흡착포를 이용해 유출된 페놀수지를 수거하고 있다. 김천소방서 제공 소방관들이 흡착포를 이용해 유출된 페놀수지를 수거하고 있다. 김천소방서 제공

경북 김천시 어모면 일반산업단지 내 A사 페놀수지 생산공장에서 14일 오전 1시 38분쯤 페놀수지 2천ℓ가 누출돼 소방관과 공무원들이 비상 방재작업을 벌였다.

김천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고는 완제품 페놀수지를 생산조에서 저장조로 배관을 통해 이송하던 중 차량적재용 파이프라인 밸브가 열려 발생했다. 공장 내부로 페놀수지가 유출되자 공장 측은 우수관로를 차단했다. 공장 외부로는 약 100ℓ의 페놀수지가 산업단지 저류조로 흘러들었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오전 2시 30분쯤 저류지 수문을 차단하고 누출된 페놀수지 제거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저류지와 연결된 감천 등 외부 수계로는 페놀수지가 유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당국은 김천시 공무원 40여 명, 소방관 30여 명 등 인력 100여 명과 소방차량 13대, 펌프차 등 장비와 흡착포를 이용해 공장 내 유출 페놀수지를 폐수위탁저장조에 전량 회수하고, 페놀수지가 유입된 저류조 물은 폐수처리업체를 통해 처리할 예정이다.

김천시 관계자는 "페놀수지가 외부로 유출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나 혹시 외부로 유출된 곳이 없는지 공장 주변과 저류지 등에 대해 다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