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내년도 재원 4천800억원 감소 "미리 대비"

경비 줄이기·사업 구조조정 나설 것

경북도청사 전경 경북도청사 전경

경북도가 코로나19와 이에 따른 경기침체로 내년도 재원 4천800억원이 감소할 것으로 보고 경비 줄이기와 사업 구조조정에 나선다.

경북도는 "2021년도 세입이 올해보다 3천400억원 이상 감소하고 세출 수요는 1천400억원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방소비세 720억원, 지방교부세 460억원, 취득세 200억원, 레저세 30억원, 잉여금 700억원 등 세입 2천110억원이 줄고 올해 본예산 편성 때 활용한 1천300억원의 내부거래(채무) 규모가 내년도 활용 재원 감소요인이다.

경북도는 내년에 재정부담이 크게 가중될 것으로 보고 과감한 세출 구조조정으로 이를 극복하고 경제활력 회복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당장, 도지사를 비롯한 모든 공무원은 사무 운영경비, 공무원 복지경비 등을 10∼40% 줄이기로 했다. 또 민간·자치단체 보조사업 성과 평가가 미흡하거나 연내 추진이 불가능한 것은 과감하게 종료하는 등 모든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구조조정한다.

1조2천억원 규모 자체 사업도 1차로 구조조정을 하고 일정한 재정 한도에서 우선순위와 반영규모 결정 권한을 부서장에게 맡겨 책임성을 확보하고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관행적으로 편성된 사업은 과감히 정리하고 한정된 재원을 효율적으로 운용해 포스트 코로나19 대응, 경북형 뉴딜, 민생안정 등에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