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정수행 "아주 못함 44.1%·아주 잘함 25.4%"

기존 지지층 이탈로 부정평가 비중 중 '아주 못함' 비율 올라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전반적으로 하락한 가운데 부정 평가의 비중이 심각하게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쿠키뉴스가 여론조사기관 데이터리서치를 통해 지난 10일 전국의 만18세 이상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가 12일 발표됐다. 이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능력에 대해 42.8%가 긍정적으로, 55,8%가 부정적으로 답변했다. 이는 지난 5월 11일 데이터리서치가 발표한 62.0%보다 19.2%p 하락한 수치이며, 지난달 20일 조사보다도 1.6%p가 떨어진 수치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매우 잘함'이 25.4%, '다소 잘함'이 17.4%으로 나타난 반면 '매우 못함'이 44.1%, '다소 못함'이 11.7%로 나타났다. '매우 잘함'과 '매우 못함'이 2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결과가 나타났다.

이처럼 부정평가의 결과 비중이 달라진 이유로 전문가들은 기존 지지층들의 이탈 때문으로 보고 있다. 기존에 문 대통령을 지지하던 30대, 수도권, 중도 및 진보층의 부정평가가 많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가 다수인 연령대는 40대(긍정 54.4% vs 부정 45.6%) 뿐이었다. 심지어 60대 이상(긍정 35.4% vs 부정 62.5%)를 제외할 경우 30대의 지지율이 40.4%(부정 59.0%)로 가장 낮았다. 뒤를 이어 18~19세를 포함한 20대가 42.5%(부정 55.3%), 50대가 44.4%(부정 54.2%)로 지지율이 낮았다.

지역별로도 전통의 지지기반인 호남권에서만 70.1%(부정 29.6%)의 지지율을 보이며 과반을 넘겼다. 그나마 충청권(긍정 47.3% vs 52.7%)과 서울(긍정 45.5% vs 부정 52.1%), 인천·경기(긍정 40.6% vs 부정 58.6%)에서의 지지율이 40%를 넘었다.

정치성향별 평가에서도 진보층과 중도층의 이반에 눈에 띄었다. 본인의 정치성향이 중도라고 응답한 이들의 37.5%가 긍정적으로 평가한데 반해 61.3%는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부정적 견해를 피력했다. 이는 보수층(긍정 28.3% vs 부정 70.8%)와도 비슷한 결과였다. 심지어 진보층에서도 35.1%(긍정 64.2%)가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여론조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개요 및 결과는 데이터리서치(DRC)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사는 쿠키뉴스 의뢰로 데이터리서치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ARS(무선 99%, 유선 1%)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7.1%이며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통계보정은 2020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