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 제5호 태풍 '장미'까지 발생…10일 오전 영향권

태풍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

5호 태풍 장미. 기상청 제공 5호 태풍 장미. 기상청 제공

제5호 '태풍' 장미가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집중호우가 전국 곳곳에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10일부터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현재 시속 37km로 북상 중이며 10일 오전 3시께 서귀포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으로 올라올 전망이다.

이어 같은 날 오후 3시 부산 남서쪽 약 50km 부근을 지나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장미는 우리나라가 제출한 이름이다.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10일 전국에서 비가 오고,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는 경남과 제주는 강한 바람이 불면서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또 태풍의 영향을 받는 남해안은 밀물 때 해안 저지대가 침수될 가능성이 있으니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남쪽의 덥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사이에서 다량의 수증기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어 들면서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긴 강수대가 형성됐다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강수량의 지역적인 편차가 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11일까지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저지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