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들 한국 사회에 잘 적응하도록 도와야죠" 이상복 한국다문화나눔센터 대표

5일 대구시 중구 행정사합동사무소에서 만난 이상복 한국다문화나눔센터 대표가 외국인 민원업무 유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tong@imaeil.com 5일 대구시 중구 행정사합동사무소에서 만난 이상복 한국다문화나눔센터 대표가 외국인 민원업무 유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tong@imaeil.com

"외국인이 한국에서 무시당하지 않고 존중받을 수 있는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5일 대구시 중구 행정사합동사무소에서 만난 이상복 한국다문화나눔센터 대표는 "외국인 근로자와 이주여성 등 사회적 약자를 돕는 것이 한국인으로서의 자긍심을 느끼게 합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23년 전 필리핀 여성과 결혼한 이 대표는 주한필리핀교민회와 다문화협동조합, 다문화순찰대 등 10여 개의 활동을 하고 있다. 그가 이처럼 외국인들을 위한 활동에 관심을 두게 된 것은 아시아마트를 운영하며, 다양한 외국인을 만난 경험 덕분이다. 그는 "경찰, 출입국관리사무소 등과의 소통을 통해 각종 사건, 사고를 해결하는 등 수많은 활동 하며 자긍심을 느꼈다"며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외국인을 돕는 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가 운영 중인 주한필리핀교민회는 전국에서 3천여 명의 회원이 활동 중이다. 이들을 중심으로 이 대표는 한글 교육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3년 전부터 필리핀 사람을 대상으로 교육을 시작했다"며 "공간 부족으로 인해 40명의 외국인만 수강을 할 수 있지만 선착순으로 수업이 마감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6년 전부터 외국인 근로자와 다문화 여성, 자녀 등 40명으로 구성된 순찰대를 만들어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들의 주 순찰 지역은 팔달시장, 서남시장, 와룡시장 등 서구, 북구, 달서구 지역 대표시장이다.

뿐만 아니라 이 대표는 행정사합동사무소 행정명장 아시아 총괄대표 업무를 하며 외국인들에 대한 각종 민원도 처리하고 있다. 그는 "가족 및 친척 초청, 각종 사건·사고로 인한 소송, 임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수많은 외국인이 불이익을 당했지만 불법체류 상태이거나 말하지 못하는 가정 폭력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각종 방법으로 외국인들의 권리를 보장하고 지역 사회 구성원으로서 차별받지 않도록 노력 중이지만 민간 차원에서는 한계가 있어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는 가톨릭이나 병원 등에서 보내온 도움의 손길로 어려운 분들을 돕고 있었다"며 "8월부터 '다모디'라는 쇼핑몰을 본격적으로 운영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대안학교를 만들어 한국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 대표는 "많은 한글 교육이 있지만 대부분 평일에 진행하다 보니 외국인 근로자들은 참여하기 힘들다"며 "폐교를 활용한 주말 외국인 대안학교를 만들어 외국인 근로자와 다문화 가정에 있는 사람들을 교육하고 싶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