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5개 시도 "낙동강 취수시설 추가 설치"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 '낙동강 유역 상생 협약'
"오염 방지하고 수질 개선, 맑은 물 이용 다함께 노력"
"주민 의견 복잡하게 얽혀 국가 차원 개입·지원 필요"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5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만나 '낙동강 유역 통합 물 관리 방안' 마련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대구시 제공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5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만나 '낙동강 유역 통합 물 관리 방안' 마련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대구시 제공

영남권 5개 시도가 낙동강 물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자 협약을 맺었지만 복잡하게 얽힌 이해관계의 조율과 반대하는 지역주민 설득 등 여전히 많은 과제가 남아있다. 대구 취수원 다변화 문제는 운문댐 원수의 울산 공급과 맞닿아 있어서 큰 틀의 해법이 필요하고,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협력과 달리 부정적인 밑바닥 지역 정서를 돌려놓아야 하는 숙제도 안고 있다.

영남권 5개 시·도 단체장은 5일 경남도청에서 제1회 미래발전협의회를 열고, '낙동강 유역 상생발전 협약서'에 합의했다. 상수원인 낙동강의 오염을 방지하고 수질 개선을 통해 맑은 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는 취지다.

협약서에는 주민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낙동강 취수시설을 추가로 설치하는 데 함께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낙동강 통합 물 관리 방안을 한국판 뉴딜계획에 추가로 반영할 것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5개 시·도지사는 이 같은 내용을 환경부 장관에게 전달했다.

지역별로 물 문제 해법에 대한 이해가 얽혀 있는 등 앞으로 난관이 적지 않을 전망이다. 대구는 경북과 협력해 구미나 안동에서 원수를 끌어와야 하고, 울산은 대구 동의를 통해 운문댐 물 사용해야 하는 입장에 놓여 있다. 광역지자체 차원에서 협력하더라도 해당 지역주민이 반대할 경우 사업 추진이 어려운 문제도 있다.

5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 중간보고회에서 지역의 시민단체가 단상에 올라 환경부 물 관리 정책을 비판했다. 이날 시민단체의 시위로 중간보고회는 연기됐다. 서광호 기자 5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 중간보고회에서 지역의 시민단체가 단상에 올라 환경부 물 관리 정책을 비판했다. 이날 시민단체의 시위로 중간보고회는 연기됐다. 서광호 기자

실제 이날 환경부가 창원커벤션센터에서 열 계획이던 '낙동강 유역 통합 물 관리 방안 마련 연구'의 중간보고회는 주민과 시민단체의 반대로 무산됐다. 부산에 황강물을 나눠주는 것에 반대하는 경남 합천 주민 100여 명이 행사장 밖에서 시위를 벌였고, 낙동강 보 개방과 녹조 문제 해결을 주장하는 시민단체는 행사장 안을 점거해서다.

대구시 관계자는 "지역끼리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이해관계가 복잡하고 주민과 시민사회의 주장도 다양하다"며 "국가적 차원의 개입과 획기적인 지원이 있지 않으면 낙동강 물 문제를 풀기가 쉽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물 문제 대책으로 취수원이 추가되는 지역에는 입지 규제가 늘지 않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하고, 영향지역에 대한 지원 방안도 수혜지역과 함께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