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신규확진 33명…지역발생 15명·해외유입 18명

방역당국 관계자가 검체 채취 키트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역당국 관계자가 검체 채취 키트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명 늘어 누적 1만4천456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5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지역별로 서울 5명, 경기 2명, 인천 1명, 충북 6명, 경남 1명 등이다.

해외유입으로는 국내 입국 과정에서 검역을 통해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54명이 추가 격리 해제돼 현재 748명이 격리돼 있다.

이날 사망자는 1명이 나와 누적 사망자는 302명이다.

한편 코로나19 관련 위·중증 환자는 14명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