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축산농가서 한우 세쌍둥이 송아지 출산

경북 예천군 용궁면 대은리 이성우 씨 농장에서 39개월 된 한우 암소가 지난달 21일 오전 4시께 수송아지 1마리와 암송아지 2마리를 한꺼번에 낳았다고 4일 밝혔다. 예천군은 경북 예천군 용궁면 대은리 이성우 씨 농장에서 39개월 된 한우 암소가 지난달 21일 오전 4시께 수송아지 1마리와 암송아지 2마리를 한꺼번에 낳았다고 4일 밝혔다. 예천군은 "학계에서는 소가 쌍둥이를 낳을 확률은 5% 미만, 세쌍둥이는 0.1% 미만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예천군 제공.

경북 예천 한 축산농가에서 키우는 소가 세쌍둥이를 출산했다.

4일 예천군에 따르면 용궁면 대은리 이성우(55)씨 농장에서 39개월 된 한우 암소가 지난달 21일 오전 4시께 수송아지 1마리와 암송아지 2마리를 한꺼번에 낳았다.

수정란 이식으로 임신한 어미 소는 출산 예정일보다 보름가량 일찍 출산했다고 한다.

예천군은 "학계에서는 소가 쌍둥이를 낳을 확률은 5% 미만, 세쌍둥이는 0.1% 미만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소를 키운 이씨는 "15년째 한우를 키우고 있지만 세쌍둥이 출산은 처음"이라며 "이번에 낳은 송아지들을 건강하게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