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대구대교구 매호성당, 헌혈로 생명나눔

천주교대구대교구 매호성당은 1일 최근 적정보유량이 크게 떨어진 혈액수급위기를 타개하고자 신자들이 나서 헌혈에 참여했다. 매호성당 제공 천주교대구대교구 매호성당은 1일 최근 적정보유량이 크게 떨어진 혈액수급위기를 타개하고자 신자들이 나서 헌혈에 참여했다. 매호성당 제공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헌혈 감소로 국내 혈액 보유량이 급감한 가운데 천주교대구대교구 매호성당(주임신부 김원조)은 1일 헌혈행사를 펼쳤다.

이날 헌혈행사에 참여한 신자는 모두 62명으로 혈액 수급 위기 상황이어서 그 의미가 크다.

7월 현재 국내 혈액 보유량은 4.4일 분으로 적정보유량 5일 분에 못 미치고 있는 실정이다.

김정위 매호성당 총회장은 "혈액은 인공적으로 만들거나 대체할 수 없고, 장기간 보관도 어렵다"면서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생명을 나눈다는 점에서 신앙 공동체가 앞장서야 할 사랑 실천"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