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청년무역인 양성으로 지역수출산업 성장 이끈다

제8기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 수료식 개최…수료생 60명 배출

제8기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 수료식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제8기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 수료식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가 지난달 30일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에서 '제8기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 수료식을 했다.

이날 수료식에는 배영일 경북수출기업협회장, 김승욱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장, 박시균 경북도 청년정책관, 교육 수료생 60명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경북청년무역사관학교는 2013년부터 경북도와 한국무역협회가 공동으로 운영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무역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올해 60명이 교육을 수료해 8년간 총 562명의 무역 인재를 배출했다. 지난해까지 수료생 중 약 절반인 282명이 수출입 관련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이날 수료식은 수료생 소감 발표, 수료증 수여에 이어 해외마케팅경진대회 우수 2개 팀과 성적우수자 4명에 대한 시상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수상자 16명에게는 무역현장 탐방 기회를 제공해 더 직접적인 무역 실무를 경험하는 기회가 주어진다.

제8기 수료생들은 지난 6월 온라인 무역기초 교육에 이어 지난달 13일부터 30일까지 3주간 무역이론, 무역영어, 팀별 시장분석, 수출 시뮬레이션 등 집합교육과정을 이수했다. 핵심 인재 되기, 취업 전략 컨설팅 등 특강을 통해 인문 소양과 취업 역량의 내실을 다졌다.

도에서는 교육 수료 후에도 무역아카데미 온라인 심화 강좌 수강, 전문 자격증 취득 지원, 취업 상담 및 기업 정보 제공 등 다양한 취업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들이 우수한 무역 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8기 교육생 대표 김영진 씨는 "다양한 무역 실무를 배우면서 앞으로의 진로에 대한 밑그림을 그리게 됐다. 이를 토대로 멋진 무역인의 미래를 완성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시균 경북도 청년정책관은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청년들 모두 자신의 꿈을 펼치기 위한 열정은 그대로였다"면서 "청년들의 열정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청년정책으로 함께하는 경북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