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경주·영주서 8월 세계유산축전 "보고 즐겨요"

지난달 31일 안동 하회마을에서 '2020 세계유산축전 경북' 개막식 개최

2020세계유산축전 경북 개막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2020세계유산축전 경북 개막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지난달 31일 안동 하회마을에서 '2020세계유산축전 경북'의 개막식을 개최했다. 이를 통해 한 달간 경주, 안동, 영주에서 펼쳐지는 경북 세계유산 축전의 시작을 알렸다.

문화재청과 경북도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 세계유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0세계유산축전 경북'은 '인류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를 주제로 한다. 도내 세계유산 보유지자체 경주, 안동, 영주에서 8월 한 달간 진행된다.

세계유산이 지닌 보편적 가치를 전 국민과 함께 향유하고 즐기기 위한 다양한 공연, 전시, 체험 등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개막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정재숙 문화재청장,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임종식 경북교육청 교육감, 김형동 국회의원, 권영세 안동시장, 지역주민 등 800여 명이 참석했다.

세계유산축전 경북 개막식을 축하하는 하회탈춤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경북도 제공 세계유산축전 경북 개막식을 축하하는 하회탈춤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경북도 제공

개막행사는 선유줄불놀이를 시작으로 세계유산을 테마로 창작된 전시, 공연, 예술프로그램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갈라쇼 형태로 펼쳐졌다.

특히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인 '新신라오기'와 하회탈춤, 이국적 마스크팀이 합동공연을 보여준 '하이마스크' 공연은 참석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철우 도지사는 개회사에서 "한 달간 경주, 안동, 영주에서 다양한 행사들이 개최된다. 많은 분이 와서 경북 세계유산을 보고, 즐기고, 체험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세계유산축전을 통해 세계유산이 지닌 의미와 가치를 국민이 공감하고 지역의 대표적인 문화 브랜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