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받은 성주군민들, 군위·의성 보며 "상대적 박탈감"

배치 전후로 정부 태도 돌변…지원사업 16건 중 2건만 이행
하루빨리 보상 약속 지켜져야

사드 요격미사일로 추정되는 주한미군 차량이 성주 사드 기지로 들어가고 있다. 사드 요격미사일로 추정되는 주한미군 차량이 성주 사드 기지로 들어가고 있다.

"공항이 이전할 군위와 의성은 많은 것을 얻었지만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받은 성주는 초라하기 그지없습니다."

2017년 사드가 배치된 경북 성주군에서 상대적 소외감, 박탈감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사드 배치 당시 정부가 달콤한 지원을 약속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는 탓이다.

성주군이 사드 배치에 따라 건의한 실질적 지원사업은 성주역~대구 문양역 광역철도 건설, 대구~성주~무주 고속도로 건설 등 16건이다. 이 가운데 완료된 것은 권역별 농산물산지유통센터 건립(80억원)과 초전 대장길 경관개선(20억원)뿐이다. 성주참외 군부대 정식 납품과 심산문화테마파크 조성, 소학교차로 개선, 성주~김천 4차로 확장은 시작 단계에 그치고 있다.

특히 선남~다사 국도 6차선 확장, 성주~문양 광역철도 등 성주 발전에 꼭 필요한 SOC사업은 테이블에도 오르지 못하고 있다. 대구~성주~무주 고속도로가 계획돼 있지만 이는 사드와는 무관하다.

이에 반해 군위와 의성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유치로 ▷민항 터미널·공항진입로·군 영외관사 군위 배치 ▷공항신도시(배후산단 등) 군위·의성 각 330만㎡ 조성 ▷대구경북 공무원연수시설 군위군 건립 ▷군위군의 대구 편입 등의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 의성에도 1조원 규모 관광산업 지원 등이 뒤따를 전망이다.

성주읍 한 주민은 "사드 배치 이후 정부 태도는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처럼 완전히 다르다"며 "김영만 군위군수가 약속 이행 담보를 위해 합의문에 대구경북 전체 국회의원, 광역의회 의원 서명을 요구한 게 이해 가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다른 한 주민은 "정부와 경북도, 정치권의 성주 홀대가 도를 넘고 있다"며 "사드를 받은 성주에 대한 지원 약속이 시급히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