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대구~김포노선 11개월 만에 다시 열려

이달 31일 운항 재개…주 40편
가격 평일 2만원대, 주말 3만원대로 KTX와 경쟁

대구국제공항 이용객들이 국내선 탑승을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국제공항 이용객들이 국내선 탑승을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공항의 대구~김포노선이 11개월 만에 다시 운항을 시작한다. 코로나19로 인해 국제선이 막히면서 제주를 오가는 국내선만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공항 이용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공항공사는 이달 31일부터 대구공항과 김포공항을 오가는 노선을 재개한다고 15일 밝혔다. 대구~김포노선은 지난해 9월 중단된 이후 11개월 만에 다시 운항하게 됐다. 이번 노선은 저비용항공사인 '진에어'가 맡게 되며, 주 40편을 운항할 예정이다. 하루 기준으로 평일에는 4편, 주말에는 8편이다.

김포노선의 가격은 평일은 2만 원대이고, 주말은 3만 원대로 KTX보다 저렴하게 운영할 예정이다. 수도권을 오가는 이용객이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대구공항은 지난해 467만명이 이용하는 등 성장을 거듭해왔지만, 코로나19로 올해 3월부터 국제선 운항이 모두 중단된 상태다. 현재는 제주노선만 주 216편 운항하고 있지만, 이용 활성화에 한계를 맞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빈틈없는 방역 체계를 유지함으로써 성수기 공항 이용객들이 안심하고 여행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