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2학기 수업 대면·비대면 혼용키로"

경북대학교 전경. 경북대학교 전경.

경북대는 2학기 때 대면 강의를 원칙으로 하고, 수강인원에 따라 혼합(대면‧비대면) 강의와 비대면 강의를 병행해 운영한다.

경북대는 14일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화됨에 따라 1학기 수업 운영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정상적인 학사 운영을 위해 이같은 학사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경북대는 이날 학장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잠정 결정했으며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될 경우 1학기에 준하는 비대면 강의로 전면 전환하기로 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수강인원 규모에 따라 수업방식이 결정된다. ▷수강인원 35명 이하는 대면 강의 ▷35명 초과 70명 이하는 혼합 강의 ▷70명이 초과하면 비대면 강의로 진행한다. 혼합 강의는 수강인원 1/2 기준으로 자체 분반해 대면과 비대면 강의를 혼합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비대면 강의는 동영상 및 실시간 화상 강의를 원칙으로 정하고, 2020학년도 신입생의 대학생활 적응을 위해 1학년 전공 교과목은 대면 강의 운영을 권장한다.

단, 의과대학 등 보건계열 단과대학과 법학전문대학원 및 특수대학원은 수업 특수성 등을 고려해 각 대학(원)장이 수업 방식을 자율 결정해 시행할 수 있도록 했다.

중간고사와 기말고사는 기간을 별도로 정하지 않고 담당교원이 자율적으로 일정을 정하도록 하며, 성적평가는 1학기와 달리 기존의 방식대로 상대평가를 원칙으로 한다.

한편 대구권 다른 대학들도 2학기 학사 운영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경북대처럼 대면강의를 원칙으로 하되 비대면 강의과 적절히 섞는 방식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