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산시의회 의장 선거 금품수수설' 경찰 수사 착수

돈봉투 받았다 돌려준 시의원 참고인 조사…증거 확보에 주력

제8대 후반기 경산시의회 개원식. 경산시의회 제공 제8대 후반기 경산시의회 개원식. 경산시의회 제공

경찰이 경북 경산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금품 수수설(매일신문 7월 14일 자 9면)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산경찰서는 경산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특정 시의원으로부터 돈봉투를 건네받았으나 바로 돌려주었다고 폭로한 A 시의원을 13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A 시의원은 "지난 3일 선거 당일 오전에 B 시의원이 집 부근까지 찾아와 자동차 안에서 만났는데, 차 안에서 돈봉투를 주머니에 넣어 준 것을 꺼내 돌려줬다"고 진술하는 등 당시 상황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시의원의 진술을 토대로 증거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또 의장단 선거 과정에서 금품 수수 사례가 더 있었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같은 수사 결과를 토대로 돈봉투를 전달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 B 시의원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