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공립박물관, 예산 부족 등으로 '홍보관' 수준 운영”

대구 6개 공립박물관 중 4곳 문체부 평가 인증…市 직접 운영은 1곳뿐
市 직접 운영 박물관 3곳 예산, 민간 위탁 운영 1곳 예산과 비슷한 수준

대구 중구 포정동 대구근대역사관 전경. 매일신문DB 대구 중구 포정동 대구근대역사관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시가 직접 관리·운영하는 공립박물관이 부실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달 30일 '2019년 공립박물관 평가 인증'에서 대구지역 6개 공립박물관 중 4곳을 인증기관으로 선정했다.

문체부가 2년마다 주관하는 '공립박물관 평가 인증제'는 시·도에 등록된지 3년 이상 된 공립박물관을 평가하는 제도다. 설립 목적의 달성도와 자료 수집·관리, 재정 관리 등을 평가한다. 이번 평가 결과 전국 277개 공립박물관 중 157곳이 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

대구에서는 국채보상운동기념관과 대구섬유박물관, 대구약령시한의학박물관, 방짜유기박물관은 인증기관으로 뽑힌 반면, 대구근대역사관과 향토역사관은 인증기관에 선정되는 데 실패했다.

문제는 대구시가 직접 운영하는 ▷대구근대역사관 ▷향토역사관 ▷방짜유기박물관 등 3곳 중 방짜유기박물관 단 한 곳만 평가를 통과했다는 점이다. 나머지 3곳은 민간에 위탁해 운영 중이다.

이에 대해 대구경실련은 대구시가 운영하는 각 박물관이 예산 편성 등에 있어 자율성이 확보돼있지 않아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경실련에 따르면 대구시가 운영하는 공립박물관 3곳의 올해 예산을 합하면 4억7천466만원(인건비 제외)이다. 이는 민간 위탁 운영인 국채보상운동기념관 한 곳의 2020년 한 해 예산 4억5천800만원(인건비 포함)과 비슷한 수준이다.

더욱이 행사 운영비도 대구근대역사관은 5천331만원, 방짜유기박물관은 2천만원에 불과했다. 향토역사관은 행사운영비가 아예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광현 대구경실련 사무처장은 "대구근대역사관과 향토역사관의 경우 대구문화예술회관의 전시운영과에 소속돼 있어서 각 박물관이 자율적으로 예산을 편성하는 등 운영하기 어렵다"며 "박물관으로 등록한 시설을 박물관이 아닌 '홍보관'처럼 운영하면서, 이를 위한 예산조차 제대로 투입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