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고령자 대상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 시행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사업용 자동차를 운전하는 고령 운전자를 위해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를 시행할 대형버스.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사업용 자동차를 운전하는 고령 운전자를 위해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를 시행할 대형버스.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사업용 자동차를 운전하는 고령 운전자를 위해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자격유지검사란 고령 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도입한 제도로, 운전자의 인지능력과 주의력, 공간판단력 등을 측정한다.

만 65세 이상의 화물차, 버스, 택시 등 사업용 자동차 운전자를 대상으로 하며 만 65~69세는 3년마다, 만 70세 이상은 1년마다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자격유지검사를 받지 않거나 부적합 판정을 받으면 운전대를 잡을 수 없다.

현재 전국 16개 교통안전공단 검사장에서 자격유지검사를 시행하고 있는데 강원·충청 등 일부 지역은 검사장까지의 접근성이 좋지 않은 점이 문제로 지적돼왔다.

이에 교통안전공단은 버스형 이동검사장을 제작했으며, 이날 포항에서 시연회를 연 뒤 첫 이동검사를 할 예정이다.

앞으로 안동과 경주, 진주, 강릉, 제천 등지를 돌며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 서비스를 시행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로 연간 1만6천여명의 고령 운전자가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9월에는 이동검사 버스 한 대를 추가로 제작해 전라권까지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