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국회의원 한 명은 고소인 편에 서야"…조문거부 해명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17일 국회 정의당 사무실에서 기본소득당 대표단을 만나 인사말하고 있다. 왼쪽은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17일 국회 정의당 사무실에서 기본소득당 대표단을 만나 인사말하고 있다. 왼쪽은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문 거부와 관련 "박 시장을 모욕한 것은 아니다"라며 "애도는 그 자체로 존중받아 마땅하지만 국회의원 중 한 사람만큼은 고소인 편이라고 말해주고 싶었다"고 했다.

류 의원은 13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정의당이 조문을 정쟁화한다는 지적이 있다"는 사회자 질문에 대해 "국회의원으로서 메시지를 내놓았을 때 다양한 평가가 있기 마련이다"고 했다.

그는 인권 변호사·시민운동가·서울시장 박원순을 존경했다면서도 "피고소인이 고인이 되어 법원의 결과를 기다리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고, 사법부의 결정을 기다리면 늦는다"며 "피해 호소인의 상처가, 같은 경험을 한 사람들의 트라우마가 깊어지지 않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조문 거부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또 사회자의 고소인에 대한 신상털기 및 2차 가해가 이뤄진다는 지적에 류 의원은 "신상털기를 몇 사람의 관음증을 충족시키는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며 "이런 행태가 고인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류 의원은 지난 10일 SNS에 "고인께서 얼마나 훌륭히 살아오셨는지 다시금 확인한다"면서도 "저는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하고 희롱의 대상이 되어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적은 바 있다.

이에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서 "소시오패스냐" "예의 좀 갖춰라"라며 류 의원을 비난하기도 했다.

또한 일부 누리꾼은 페이스북 등 SNS에서 박 시장의 고소인으로 알려진 인물의 사진을 게시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해당 글에 "이 사람 당사자 아닌 것 같은데요"라는 댓글이 올라오자, 게시자는 "당사자가 아닌지 확인이 안 됐다"고 썼다 파문이 일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