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최숙현 선수 폭행 '팀닥터' 구속영장 신청

보건범죄단속특별조치법 위반·폭행 등 혐의

10일 경북 경주시 동부동 경주경찰서에 있는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사무실에 경찰관이 들어가고 있다. 경북경찰청은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등 혐의로 고 최숙현 선수가 한때 몸담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내에서 '팀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안주현(45)씨를 체포해 광역수사대에서 수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경북 경주시 동부동 경주경찰서에 있는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사무실에 경찰관이 들어가고 있다. 경북경찰청은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등 혐의로 고 최숙현 선수가 한때 몸담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내에서 '팀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안주현(45)씨를 체포해 광역수사대에서 수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고(故) 최숙현 선수가 가해자 중 하나로 지목한 일명 '팀닥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선수들을 폭행하고 불법의료행위를 한 혐의(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등으로 운동처방사 안주현(45)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안씨는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자격증 없이 선수들에게 의료행위를 하고 치료비 등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최 선수를 비롯해 여러 선수를 때리거나 폭언을 하는 등 가혹 행위를 한 혐의와 선수들을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안 씨는 지난 10일 대구에서 체포돼 경주경찰서로 이송됐다. 경찰은 이틀동안 안씨를 상대로 고강도 조사를 벌였다.

경찰 조사에서 안 씨는 일부 혐의를 부인했지만, 대체로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씨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에서 운동처방사로 일했다. 하지만 선수들에게 미국에서 의사를 면허를 땄다고 속여 의사 행세를 하며 '팀닥터'로 불렸다.

 

안씨는 앞서 지난 3월 최 선수가 가혹행위를 당했다며 김규봉 감독과 안씨, 선배 선수 2명을 고소했을 때 최 선수를 폭행한 혐의가 드러나 5월 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