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국농원 이태주 대표, 예천사랑마을 입주자를 위한 외식 나누기 후원

경북 예천에서 부국농원을 운영하는 이태주 대표가 예천사랑마을(중증장애인거주시설) 입주자들을 초대해 '사랑의 외식 나누기'를 후원했다.

이 대표는 최근 경북도청 신도시 내 한 식당을 빌려 예천사랑마을 입주자와 직원 등 30여 명 초대해 식사를 대접했다.

예천사랑마을 입주자들은 감사의 마음으로 하모니카 연주와 함께 액자글을 이태주 대표에게 전달했다. 그는 13년째 예천사랑마을 최치훈·오옥순 부부의 결연 후원자를 맡아오며 매년 이 시설에 후원금과 후원물품, 간식, 외식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 밖에도 그는 지역에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장학금과 후원금, 생필품, 식료품 등 후원을 아끼지 않는다.

이태주 대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행복하게 살아가는 데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후원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