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정부, 탄소 중립 위해 뭉친다

오는 7일 '탄소 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탄소 중립 선언

대구 동성로에서 대구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 주최로 열린 '기후위기 비상행동' 참가자들이 기후 위기로 생존이 위협 받고 있다는 의미로 다이-인(Die-in)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 동성로에서 대구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 주최로 열린 '기후위기 비상행동' 참가자들이 기후 위기로 생존이 위협 받고 있다는 의미로 다이-인(Die-in)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시 등 지방정부가 주축이 된 '탄소 중립 연대'가 막을 올린다.

대구시는 오는 7일 서울 코엑스에서 전국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와 63개 기초지방자치단체가 모여 '탄소 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이하 실천연대)를 발족한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탄소 중립 선언식도 함께 열린다.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려는 목표와 의지를 표명하는 자리다. 탄소 중립은 온실가스 발생량만큼의 감축 활동을 통해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0으로 만든 상태를 뜻한다.

실천연대는 지난 5월 전국 시·군·구를 대상으로 참여 도시를 모집해 전국 17개 시·도 전체와 63개 기초단체가 뜻을 함께하기로 했다. 지방정부가 주축이 돼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정책 틀을 마련하기로 한 것이다.

탄소 중립이 선언에 그치지 않도록 참여 지자체는 탄소 중립 이행 계획과 온실가스 배출량 파악, 지역 특성에 맞는 온실가스 감축 계획 수립, 이행평가 모니터링 실시 등이 과정을 거치도록 했다.

아울러 탄소 중립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환경부와 지방자치단체의 탄소 중립 업무 협약식'도 열린다.

실천연대 광역 대표인 권영진 대구시장은 "탄소 중립 선언이 기후위기 극복의 전환점이 되도록 지방정부가 주축이 돼 연대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