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색 잃은 대구 평생학습사업 "주민 주도로 바꿔야"

올해 대구 남구 평생학습도시로 지정…기존 동·북·수성·달서 포함 모두 5곳 운영
구·군별 프로그램 매년 대동소이한 수준 반복…“기획부터 주민 참여해야”

대구 수성구 평생학습축제에서 어린이들이 고리 던지기 게임을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 수성구 평생학습축제에서 어린이들이 고리 던지기 게임을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의 8개 구·군 중 절반이 넘는 5곳에서 운영되고 있는 '평생학습도시' 사업이 매년 회전문식 프로그램을 선보여 특색을 잃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관(官) 주도 운영을 탈피하고 주민들이 주체가 된 새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구·군별 프로그램, 이름만 다르고 내용은 비슷

교육부가 주관하는 평생학습도시에 선정된 대구지역 기초자치단체는 모두 5곳이다. 2005년 달서구와 동구를 시작으로 2011년 수성구, 2013년 북구가 선정됐다. 올해는 남구가 새롭게 평생학습도시의 첫 발을 내디뎠다.

하지만 각 구마다 실시하는 프로그램이 비슷하거나 매년 반복되는 수준에 그치고 있어, 차별성이 없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5개 구의 평생학습도시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대체로 이름만 다른 ▷문해 교실·명사 초청 강의 등 인문교양교육 ▷음악예술교육 ▷전통 예절강사·마을 활동 전문가 등 인재육성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돼 있다. 세부 커리큘럼은 거의 같은 수준이다.

또 한 구에서 '인문극장', 창업을 돕는 '동아리 주식회사', '한문서당' 등 같은 프로그램이 3년 이상 반복되거나 '글로벌 예절교육'이 '예절대학'으로 바뀌는 등 프로그램명만 바뀌고 똑같은 내용의 수업이 반복되는 경우도 수두룩한 실정이다.

일부 구에서는 '차(茶) 문화 보급 프로그램', '경력단절 여성 취·창업 교육', '성인을 위한 두번째 학교' 등 나름의 특성 프로그램을 마련했지만, 이도 기존의 사설 교육프로그램들과 별다른 차이가 없다.

북구에서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수강하는 김모(55) 씨는 "프로그램이 매년 비슷비슷해 별 흥미가 없다"며 "다른 구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지역의 한 평생교육센터 관계자는 "평생학습도시 프로그램을 각 구의 구정 방향이나 트렌드에 맞춰 기획하려하지만, 연간 예산에 따른 한계가 있는 실정"이라고 했다.

◆"지역성과 주민 특색 반영해야"

반면 다른 기초자치단체들은 주민이 주체가 되는 새로운 형태의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는데 힘을 쏟고 있어 대비를 이룬다.

서울 은평구는 '은평 우리동네 배움터'를 통해 마을 주민이 직접 기획한 시민주도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부산 서구는 학습자 모집에서부터 교육과정 수료 후 취·창업 연계까지 6단계 학습자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참여도를 높였다.

서울 은평구와 부산 서구는 올해 교육부의 첫 재지정 평가에서 주민 자발성, 지역 사회 환원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우수 평생학습도시'에 지정되기도 했다.

이에 앞으로 대구지역 5개 평생학습도시도 '관에서 수요자'로 무게 중심을 옮겨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평생학습에 대한 주민들의 공감대를 높이고, 프로그램 기획에서부터 참여를 이끌어내 지역 사회에 환원이 되도록 내실을 다져야 한다는 것이다.

양흥권 대구대학교 평생교육원 교수는 "지역 산업의 특성, 거주하는 주민 특성이 모두 다른 만큼 이를 반영하는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개발돼야 한다"며 "주민들의 욕구, 학습 요구 조사 등을 거쳐 프로그램을 기획해야 참여 주민들이 사회에 재투입돼 지역발전을 이끄는 선순환 구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