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3일 추미애 지휘 수용 여부 묻는 전국 검사장 회의"

윤석열 검찰총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3일 검찰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 관련 전문수사자문단을 소집하지 않는 대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내린 수사지휘 수용 여부를 묻는 전국 검사장 회의를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

2일 검찰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내일(3일)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하겠다고 각급 검찰청에 통보했다.

회의 장소, 시간, 참석 대상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참석 대상의 경우 '검사장' 회의인 만큼 전국 각급 검사장 모두일 것으로 해석된다.

이 회의에서는 2일 추미애 장관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 관련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고 수사를 지휘하지 말라고 한 지시를 검찰이 받아들일지 여부를 각급 검사장들에게 물을 전망이다.

회의 소집 대상에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도 포함될 것으로 보이고, 참석할지 불참할지에 관심이 향한다.

앞서 어제인 1일 매주 수요일 오후 대검찰청에서 열리는 주례회의가 서면보고로 대체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대면은 무산된 바 있다. 대검 주례회의는 중요 일정이 있을 경우 이따금 서면보고로 대체되는데, 최근 검찰에 별다른 일정이 없었고, 이에 따라 '윤'과 '이'의 갈등 양상이 도드라져 비쳐진 바 있다. 이어 내일 회의에서는 두 사람의 대면이 이뤄질 지에 이목이 쏠린다.

앞서 대검과 서울중앙지검은 검언유착 의혹 수사 관련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두고 서로 다른 입장을 보였다.

그러다 2일 오후 추미애 장관이 '소집 절차 중단'이라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했고, 곧장 대검이 3일로 예정된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추미애 장관의 뜻이 제법 순조롭게 관철되는듯 했다.

그러나 대검이 사안과 관련한 전국 검사장 회의를 열겠다고 밝히면서, 현재 추미애 장관의 반응이 어떻게 나올 지에 시선이 몰리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