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협 봉화군 주민복지실장, 40년 공직생활 마침표, 인생 2막 시작

권오협 봉화군 주민복지실장. 봉화군 제공 권오협 봉화군 주민복지실장. 봉화군 제공

권오협 경북 봉화군 주민복지실장이 40년간의 공직생활을 마무리하고 지난달 30일 공로연수에 들어갔다.

권 실장은 1980년 봉화군 법전면 근무를 시작으로 기획감사실, 총무과 등 주요 부서를 거쳤고 2011년 사무관으로 승진, 농촌개발과장, 춘양면장, 종합민원과장 등을 지냈다. 2018년 7월 지방서기관으로 승진해 주민복지실장으로 공직생활을 마무리했다.

권 실장은 특유의 리더십과 근면성실함으로 공직생활의 능력을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과 국무총리 표창, 행정안전부장관 표창 등을 수상했다.

특히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어렵고 힘든 시기에도 일선현장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업무추진으로 지역 내 확산을 차단하고, 타 시·군보다 재난 긴급생활비를 조기에 지급할 수 있도록 앞장섰다.

권오협 실장은 "40년이 넘는 기간 행복한 공직생활을 이어올 수 있도록 도와준 동료들과 군민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며 "앞으로 군민으로 돌아가 지역 발전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