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잇따른 공모사업으로 농촌지역 활력 불어넣어

안동시청 안동시청

경북 안동시가 '일반 농산어촌 개발사업',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 등 각종 농촌마을 개발사업 공모에 잇따라 산정되면서 농촌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농촌마을 개발사업은 농촌 정주여건 개선, 문화·복지 기능 제고가 목적이다. 안동시는 해마다 공모사업에 선정돼 태극권역과 몽실권역 등 5곳을 완공했다. 또 북후면 옹천리, 도산면 온혜리 등 7곳에서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안동시는 지난 1월 정부의 생활SOC 개발사업 투자확대 계획에 따라 건설과에 '농촌활력TF팀'을 신설, 국비 확보와 사업 추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농촌활력TF팀은 신설 6개월여 만에 가시적 성과도 거뒀다. 지난 2월 2020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서 서후면 대두서리가 선정돼 사업비 17억5천만원(국비 12억7천만원)을 확보했다.

최근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1년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에 공모, 사업 적격성 심사를 통과했다. 최종 선정 결과는 9월에 나올 예정이다.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은 '지역 농·특화자원 융·복합을 통한 안동시 4차산업 플랫폼 구축'이라는 사업명으로 총사업비 70억 원(국비 49, 지방비 21)을 투입해 2021년부터 4년간 추진할 계획이다.

지역 농·특산 자원을 기반으로 특화자원 상품 개발, 청년 전문인력 양성, 사회적 일자리 창출, 기존 농촌시설을 활용한 마을공동체 육성 등 농촌사회의 자립적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 토대 마련에 나선다.

조융 안동시 농촌활력TF팀장은 "이번 사업으로 안동의 농특화사업간 네트워크 구축에 나설 것"이라며 "농촌에 활력을 불러일으키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