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농촌용수개발사업으로 신규 국비 715억원 확보

포항 장기지구, 상주 용포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

농촌용수개발(저수지) 자료사진. 경북도 제공 농촌용수개발(저수지) 자료사진.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농림축산식품부의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에 신규로 선정돼 도내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지구는 신규 착수지구인 포항 장기지구, 기본조사 대상지구인 상주 용포지구 2개소다.

포항 장기지구는 민선 7기 미래경북 메가프로젝트 농업분야 주요 핵심사업에 포함해 그간 전략적으로 집중 관리해온 사업이다. 포항시 장기면 산서리 외 11개리 농경지 256ha에 올해부터 2029년까지 10년간 총 415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저수지 2개소, 용수로 12.9km를 설치해 농업용수를 공급하게 된다. 도는 올해 세부설계를 거쳐 내년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한다.

상주시 낙동면 용포리 외 3개리(160ha) 일원을 대상으로 한 상주 용포지구는 연말까지 기본조사를 해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한다. 사업비는 300억원 규모다. 도는 내년 신규 착수지구 선정을 위해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 같은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은 가뭄상습지역에 저수지, 양수장, 용수로 등 수리시설을 설치해 농촌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최근 이상기후로 인한 가뭄, 재해피해에 대비하고 농작물 생산력 향상에도 기여하는 사업이다.

경북도는 현재 안동 북부지구 등 8개 지구 2천926ha에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총사업비 2천983억원 중 지난해까지 1천646억원을 투입했다. 올해에는 383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앞으로도 가뭄상습지역에 농촌용수개발을 지속 추진해 도내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