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대구시당 "대구 주한미군 세균전 실험 의혹 밝혀야"

민중당 대구광역시당. 대구시당 제공 민중당 대구광역시당. 대구시당 제공

민중당 대구시당은 4일 "대구 주한미군도 세균전 실험 의혹을 밝혀야 한다"는 논평을 발표했다.

이들은 논평을 통해 "지난해 12월 주한미군은 부산항에서 생화학전에 관련된 '센토(CENTAUR) 체계'가 운영된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며 "당시 주한미군은 살아있는 시료는 반입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국민도 모르게 세균전에 사용되는 맹독성 물질인 보툴리눔톡소이드, 포도상구균 톡소이드, 리신 등이 다뤄지고 있었다는 것부터가 문제였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더욱이 탄저균 반입 사실이 드러났을 당시에도 사건을 축소하기 급급했다. 그간 '한반도에서 생화학 실험은 없다'고 공언해왔는데도 이 같은 일이 드러난 걸 보면, 향후 센토의 샘플 반입을 중단하겠다는 주한미군의 해명도 그대로 믿기 어려울 따름"이라고 설명했다.

민중당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탄저균 실험실(생화학 실험) 논란이 터진 것은 지난 2015년 4월 주한미군이 살아있는 탄저균을 일반 민간 택배회사를 통해 배송하려다 배달사고가 발생하면서다. 당시 주한미군과 한국외교부는 재발방지개선책을 위한 합의권고문도 작성했지만, 여전히 국내에는 세균실험실이 운영되고 있다고 이들은 전했다.

민중당 대구시당은 관련 실험 연구인력이 칠곡 왜관과 대구까지 파견한다는 모집공고를 토대로 대구경북 지역의 문제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논평에는 "최근 센토 체계 지휘소를 위탁운영하는 '바텔'이라는 업체가 주한미군기지에 인력을 채용하겠다는 공고를 새로 내 우리를 놀라게 하고 있다"며 "부산뿐 아니라 왜관, 서울, 동두천, 창원시 진해구를 비롯해 심지어 대구까지 인력을 파견한다는 모집공고였기 때문"이라고 했다.

민중당이 제공한 '주한미군 생물무기 실험, 훈련의 실태와 위험성' 관련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도 탄저균 피해는 1905년 최초 환자가 발생한 이후 꾸준히 발생 중이다. 대구·경북지역도 탄저균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곳 중 하나다.

지난 1968년 경북 달성군에서 10여 명이 탄저병에 걸려 2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고, 지난 1994년에는 경북 경주시에서 탄저병에 걸린 소를 도살해 먹은 주민 28명 중 3명이 숨지는 일도 발생했다.

이들은 대구시민들의 불안을 덜어 낼 수 있는 명확한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민중당 대구시당은 "어떤 정보 공개도 없이 아무도 모르게 세균전에 필요한 물질의 실험이 바로 내 머리맡에서 벌어진다고 하면 그 누가 불안하지 않을 수 있겠는냐"며 "코로나는 마스크와 시민의식으로 극복할 수 있었지만, 세균전에 사용되는 맹독성 물질들은 그렇지 못하다. 나아가'하지 않겠다'는 말로만 그칠 게 아니라 주한미군의 세균전부대와 장비는 즉각 철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중당과 부산미세균전부대추방부산시민대책위원회는 이와 관련한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