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앞두고 얇은 '비말차단용 마스크'…주말부터 공급

비말 차단능력 KF 55∼80% 수준…3∼4개 업체서 허가신청

초여름 날씨에 덴탈 마스크를 찾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 1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 덴탈 마스크 판매대. 연합뉴스 초여름 날씨에 덴탈 마스크를 찾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 1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 덴탈 마스크 판매대. 연합뉴스

정부가 덴탈마스크(수술용마스크)처럼 얇은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의약외품으로 지정하고 이르면 이번 주 공급에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외품 마스크에 기존 수술용, 보건용에 이어 비말차단용을 추가하는 내용을 담은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를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이날 마스크 수급상황 브리핑에서 "3~4개 업체에서 벌써 허가 신청이 들어오고 있어, 이번 주 후반부터 비말차단용 마스크도 국민들에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일상생활에서 비말(침방울)을 통한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이다. KF 기준 55~80% 수준의 입자 차단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 정부 설명이다.

 

식약처는 공적마스크로 공급되는 수술용마스크 생산량도 기존 하루 50만장 수준에서 100만장까지 증산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공적마스크로 공급되는 수술용마스크는 의료기관에 우선 배정되는데, 이외 물량은 일반인에게 유통한다는 방침이다.

양 차장은 "현재 수술용마스크 생산량은 (하루) 70만장, 80만장 정도로 늘었는데 6월 중순까지는 100장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조달청 등과 협의해 인센티브를 기존 25원에서 50원으로 올리는 등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