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딸 김복동장학금 보도 사실아냐…용돈 준 것"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던 중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던 중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딸이 '김복동 장학금'으로 대학교 학비를 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직접 해명하고 나섰다.

윤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 자녀를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이라고 표현한 내용은 '김복동 장학금'과 무관하다. 해당 표현은 김복동 할머니가 제 자녀에게 준 용돈이라는 의미에 무게를 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정의기억연대도 윤 의원과 같은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이날 조선일보는 윤 의원이 지난 2012년 3월 13일 페이스북 '나비기금' 페이지에 올린 게시물에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으로 경희대학교 음악대학 피아노과에 입학한 김OO씨"라고 언급한 사실을 토대로 윤 의원 딸인 김모씨가 김 할머니의 장학금을 받아 대학교 등록금을 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

김복동 장학금은 고(故) 김복동 할머니가 2016년 5천만원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 전달하며 조성된 것으로, 윤 의원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을 언급한 2012년에는 존재하지 않았다.

윤 의원은 "'김복동 장학금'은 '나비기금'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김복동 장학금'은 2016년 5월에 제정됐다"고 말했다.

또 당시 게시물에 윤 의원이 '딸 김 씨가 아르바이트를 해서 돈을 모아 나비기금에 기탁했다'거 쓴 부분에 대해 "2012년 3월 '나비기금추진위원회'가 시작되면서 ㄱ은행 '윤미향(나비기금)'의 임의계좌가 신설됐다"며 "해당 계좌에 모인 후원금은 전액 콩고 내전 피해 여성과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에 의해 피해를 입은 여성 등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해 쓰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비기금 사업목적에 맞게 쓰인 뒤 남은 금액은 2016년 1월 전액 정대협 계좌로 입금했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2012년 2월 페이스북에 올렸던 김 할머니와의 일화를 다시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윤 의원은 "쉼터에 계시는 김복동 할머니께서 넌지시 당신 방으로 부르신다. 그리고 봉투를 내미신다. 돈이다. 많은 돈"이라며 "내 눈이 동그래지고, '이게 뭐에요'하고 물었다. 무엇인지도 모르고 무조건 '돈'이기에 이걸 왜 내가 받느냐고 강하게 거부하니 (김 할머니가) 긴 이야기를 꺼내신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김 할머니가 "내가 OO(윤 의원 딸)를 특별하게 생각하는 것 알지? 저게 아빠 감옥에 간 뒤에 아빠도 없이 태어나서 외롭게 자라서 늘 내 가슴을 아프게 했다. 우리 일 하다가 너희 부부가 만나 결혼하고 OO를 낳았는데 내 가슴이 우째 안아프겠노? 내가 등록금을 다 해주고 싶지만 사정이 넉넉치 못해 이것밖에 준비 못했다. 이거 안 받으면 상처받는다"고 말했다며 할머니에게 용돈을 받은 사실을 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