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쿠팡센터 직원 1천21명 검사…현재까지 '음성'

1차 486명 전원 '음성', 쿠팡맨 등 535명 검사…아직 추가 확진자 없어
"오늘 검사 결과는 밤늦게나 30일 오전에 나올 듯"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폐쇄로 28일 쿠팡 화물 차량 진입이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쿠팡 고양 물류센터 폐쇄로 28일 쿠팡 화물 차량 진입이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 부천 쿠팡물류센터에 이어 고양 쿠팡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나와 방역당국이 이곳 직원 1천21명을 전수조사하고 있다.

29일 고양시 방역당국은 전날부터 이날까지 고양 쿠팡 물류센터 관련해 검사받은 직원이 모두 1천21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28일 고양 쿠팡물류센터 전수검사 대상인 직원 706명 중 1차 검사 대상 직원 486명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29일 이틀 째 진행한 전수검사에서는 오후 6시 30분 현재까지 센터에 입주한 쿠팡맨 택배회사 직원 등 535명이 검사받았다. 아직까지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고양시 관계자는 "아직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센터 직원과 협력업체 직원들이 있어 안심하기는 이르다"면서 "오늘 검사 결과는 이르면 밤늦게나 내일 오전 나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양시와 방역 당국은 이들 외에 고양시 이외 지역에서 검사를 받은 직원의 수와 검사 결과를 파악 중이다.

28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이날 쿠팡 고양 물류센터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물류센터가 폐쇄됐으며, 고양시는 이곳 직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이날 쿠팡 고양 물류센터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물류센터가 폐쇄됐으며, 고양시는 이곳 직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 27일 고양 쿠팡물류센터 직원 A(28·남)씨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인천 계양구에 사는 A씨는 이 물류센터 사무직 근로자로, 지난 26일 오후 발열 증세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27일 밤 확진된 뒤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보건당국은 A씨가 앞서 확진된 쿠팡 부천 물류센터의 근무자 부평구 남성(19)과 지난 23일 부평의 한 PC방에서 접촉한 사실을 확인, 이때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쿠팡 측은 28일 고양 물류센터 전체를 폐쇄했고, 고양시와 방역당국은 고양 센터와 협력업체 직원들을 대상으로 전수검사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