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김천시, 경제회생 범시민대책추진위원회 출범

경북 김천시는 28일 '경제회생 범시민대책추진위원회'를 출범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는 28일 '경제회생 범시민대책추진위원회'를 출범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는 지난 28일 '경제회생 범시민대책추진위원회(이하 범시민추진위)'를 출범했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김천시의회, 기업체, 경제단체, 소상공인, 문화예술단체, 농·축산단체, 병·의원, 방역단체, 시민·봉사단체, 교육·유관기관, 교통단체, 도시재생기관, 지역언론사, 종교계, 환경단체 등이 참석했다.

범시민추진위는 경제산업, 보건복지, 미래환경의 3개 분과로 나뉘며, 공동위원장을 포함한 50명 규모로서 코로나19 발생이후 예견된 사회·경제적 변화에 속도감 있게 대응할 계획이다. 공동위원장은 김충섭 김천시장과 김정호 김천상공회의소 회장이 선임됐다.

범시민추진위는 가장 먼저 소비확산, 소상공인·중소기업의 자금지원 등 경제활성화를 위한 자금순환 촉진정책에 대해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또 지역 배달앱 개발, 농산물 온라인유통, 온라인 공연관람 등 다양한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경북 김천시는 28일 '경제회생 범시민대책추진위원회'를 출범하고, 참석자들이 희망의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는 28일 '경제회생 범시민대책추진위원회'를 출범하고, 참석자들이 희망의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김천시 제공

특히 김천시가 역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첨단자동차, 튜닝카, 드론산업 등 AI 기술을 활용한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과 협력사업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전기자동차, 신재생 에너지, 미세먼지 저감대책 등 친환경 사업들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김정호 회장은 "경제회생과 시민들의 일상 복귀를 위해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해, 김천 미래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충섭 시장은 "완벽한 방역체계를 갖추고, 침체된 경제를 회복하는 동시에 미래 100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