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시철도 지하역사에 공기청정기 1천500여대 설치

41억원 들여 1곳 당 평균 25대

대구 도시철도 2호선 문양역에서 청소 노동자들이 전동차 소독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매일신문DB 대구 도시철도 2호선 문양역에서 청소 노동자들이 전동차 소독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매일신문DB

대구도시철도공사는 도시철도 1·2호선 지하 역사 61곳 전체의 승강장 및 대합실에 48평형 대형 공기청정기 1천500여대를 설치한다고 28일 밝혔다.

공사는 약 41억원의 예산을 들여 역사 1곳 당 평균 25대의 공기청정기를 오는 10월까지 설치하기로 했다. 설치될 공기청정기는 CA(Clean Air)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0.3㎛(마이크로미터)이상의 초미세먼지와 유해가스를 제거할 수 있다.

아울러 공사는 전국 도시철도 가운데 처음으로 공기청정기와 중앙제어시스템을 함께 설치, 역사 내 초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공기청정기와 공조설비가 자동으로 가동되도록 했다.

홍승활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은 "역사 공기질 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설비 투자로 도시철도 이용 환경을 더 쾌적하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