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 키즈(Kids) 산업의 메카로 만든다

경북 구미시는 25일 '키즈(Kids)디자인 산업육성 생태계 기반구축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시는 25일 '키즈(Kids)디자인 산업육성 생태계 기반구축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구미시 제공

경북 구미시가 구미국가산업1단지를 키즈(Kids) 산업의 메카로 육성한다.

구미시는 25일 '키즈(Kids)디자인 산업육성 생태계 기반구축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키즈산업은 0~14세를 겨냥한 의류, 장난감 등 유아 및 어린이 용품을 판매하는 유통업, 엔터테인먼트, 캐릭터, 외식업 등 모두 포괄하는 사업이다.

구미시는 구미국가산업1단지를 중심으로 키즈산업 기업지원 허브센터를 구축하고, 연계사업 추진 및 관련 기업의 네트워킹을 통해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허브센터의 역할은 키즈 아이디어 상품의 제품화를 위한 종합서비스를 지원하며, 스타트업 육성 및 엑셀러레이팅 지원을 통해 아이디어가 제품화될 수 있도록 기존 지역기업 제조기술을 매칭시켜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또 키즈산업 중심으로 디자인 인증 및 안전프로세스 구축, 리빙랩 등 기업들이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단순 공간 조성이 아닌 키즈 산업군들이 집적화되는 혁신지구로 확대해 갈 방침이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키즈산업과 같이 현재 트렌드와 융합돼 사업을 추진할 시점이며 신산업에 대한 기업지원과 함께 기존 산업군의 생태계도 구축하여 제조업의 활력을 불어넣을 필요가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